콘텐츠바로가기

'언프리티 랩스타2' 길미, 룰 위반? "랩 한번 못하고…"

입력 2015-09-19 11:27:05 | 수정 2015-09-19 11:27: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길미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길미



'언프리티 랩스타2' 길미가 계속된 실수로 트루디와의 대결에서 패배했다.

18일 방송 된 Mnet '언프리티 랩스타2' 2화에서는 버벌진트가 프로듀싱하는 2번 트랙과 3번 트랙의 주인공을 놓고 여자래퍼들이 랩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언프리티 랩스타2'에서 길미는 안수민, 트루디와 함께 치타 팀에 합류해 '음악이 아니었다면'으로 호흡을 맞추게 됐다.

버벌진트는 “길미는 정말 heavy하게 트랙에 걸맞게 랩을 보여준 것 같다. 잘했다”고 평가하며 길미를 3번 트랙의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

길미는 강력한 우승후보로 손꼽히는 트루디와의 대결에 긴장하며 “잘 하는 친구와 붙어서 부담된다”라고 대결 전 소감을 전했다. 특히 이날 길미는 트루디와의 경쟁에 승부욕을 보이며 스스로 만든 랩 가사를 준비해오기도 했다.

길미는 카리스마 있게 앉아서 랩을 시작하며 자신의 인생 스토리를 솔직히 담은 랩 가사로 모두의 마음을 움직였지만 거듭되는 가사 실수로 음을 완전히 놓치면서 제대로 된 무대를 선보이지 못했다.

결국 길미는 "룰이 아닌 건 알지만 랩 한마디도 못하고 물러날 수는 없다"며 제시팀의 2번 트랙 랩을 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길미는 제대로 된 실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계속해서 가사 실수를 반복하며 다른 래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언프리티 랩스타2'에서는 트루디가 길미를 꺾고 3번트랙의 주인공이 되며 프로듀서와 래퍼들의 호평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