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헤이즈, 제시 팬 입증 "언니 보는 순간 진짜…"

입력 2015-09-19 14:35:28 | 수정 2015-09-19 14:40: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헤이즈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헤이즈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에 제시 치타가 깜짝 등장했다.

18일 방송된 케이블TV Mnet ‘언프리티 랩스타2’ 2회에서는 프로듀서 버벌진트의 2, 3번째 트랙을 차지하기 위한 여성 래퍼들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언프리티 랩스타2’에는 멤버들과 함께 팀을 꾸려 게릴라 공연 미션에 나설 사람으로 시즌1 우승자와 준우승자인 치타와 제시가 등장했다. 제시는 2번 트랙, 치타는 3번 트랙 피처링을 맡았다.

제시와 치타의 등장에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멤버들은 깜짝 놀라며 반가워했다. 특히 헤이즈는 “저 정말 제시 언니 팬이다. 같이 해야 한다”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유빈 또한 “제시 팬이다. 사랑해요 제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이들은 제시와 한 팀을 이뤄 무대에 올랐다. 먼저 유빈이 관객투표와 버벌진트의 호평을 받으며 솔로배틀에 진출한 가운데 남은 한 자리에 대한 버벌진트의 선택은 바로 헤이즈였다.

무대를 장악하는 헤이즈의 에너지가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것. 그런데 이때 제시가 “내가 봤을 땐 키디비가 더 이곡이랑 어울린 거 같다”라며 반대의견을 냈다. 치타 역시 “나도 키디비가 그 비트에 더 잘 어울렸던 거 같은 기분이 든다”라 말했다.

이에 키디비는 “버벌진트랑 나랑 안 맞는 거 같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