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수민, 치타 평가에 눈물 "아무도 날 안 알아줘…"

입력 2015-09-19 15:59:52 | 수정 2015-09-19 16:00: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안수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안수민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안수민이 결국 눈물을 보였다.

18일 방송된 Mnet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두 번째 방송에서는 치타가 피처링 래퍼로 나선 팀 배틀 결과가 전파를 탔다.

이날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에서 제시와 치타는 팀을 나눠 피처링을 맡았다. 치타는 트루디, 길미, 안수민과 팀을 이뤄 2천명 앞에서 무대를 꾸몄다.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관객들은 트루디를 1위로 꼽았고 2위로는 길미가 호명됐다. 하지만 치타는 “난 안수민이 눈에 띄는 성장을 했다고 생각한다. 정말 잘했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치타는 안수민의 이름을 입에 올리며 “그녀의 무대를 더 보고 싶다”라고 치켜세웠다. 노력하는 자세에서 발전가능성이 보였다는 것.

이에 안수민은 “치타 언니 말에 너무 감동 받았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안수민은 “아무도 안 알아준다. 아무도 모른다. 내가 얼마만큼 하는지. 그 과정을 봐줬다는데 너무 울컥한 거다. 내가 그래도 기대되는 래퍼구나, 그런 생각이 들어서 감사했다”라고 소감을 전해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