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소연·곽시양, 신혼 첫날밤 성공 "정말 힘들었다"

입력 2015-09-19 17:22:52 | 수정 2015-09-19 17:22: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곽시양 김소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곽시양 김소연



'우리결혼했어요' 곽시양 김소연이 첫날밤을 보냈다.

19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신혼 첫날밤을 맞이하는 곽시양·김소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늦은 밤 잠자리에 들기 위해 곽시양이 먼저 씻으러 들어간 사이 김소연은 침대 주위를 서성이며 엄마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미 사위의 모습을 인터넷으로 확인한 김소연의 어머니는 "사위가 미남이다"라며 뿌듯해했고 이에 김소연도 기다렸다는 듯이 "키도 어마어마하다", "성격도 좋다"라며 곽시양에 대한 칭찬을 쏟아냈다.

이어 친언니와 통화를 하며 "침대가 하나다"라고 걱정을 토로한 김소연은 언니가 "그럼 침대가 하나지"라고 당연하게 맞받아치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첫날밤을 보내고 다음날 김소연은 출근하는 곽시양을 위해 토마토 갈기에 나섰다. 김소연은 어려움에 봉착해 “정말 힘든거구나. 결혼생활은”이라며 머리를 부여잡고 괴로워해 '우리 결혼했어요'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