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승환, 콘서트에서 이상형 공개 "얼굴 밖에 안 본다"

입력 2015-09-19 20:45:50 | 수정 2015-09-19 20:45: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이승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이승환



이승환이 팬들에게 이상형을 밝혔다.

이승환은 19일 오후 4시부터 서울 광진구 악스코리아에서 6시간 동안 64곡을 소화하는 '빠데이-26년' 콘서트를 진행했다.

이날 이승환은 공연 시작에서 "가수 고령화에 따른 관객의 고령화에도 불구하고 5시간 40분을 뛰어넘는 6시간 공연에 도전한다"라고 말해 팬들을 웃음짓게 했다. 하지만 이승환은 "전 세계에서 가장 무모한 도전이라고 생각되지만 무모한 만큼 값지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더불어 "'생활의 달인' 보면 뭐든 오래하면 되지 않나. 저는 그 진리를 믿는다. 계속 다짐하게 된다. 일단 의자가 있으니 앉아서 하는 즐거움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해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이날 공연 2부에 돌입한 이승환은 관객들과의 Q&A 시간을 가졌다. "현재 가장 이루고 싶은 것은 무엇이냐"라 질문에 이승환은 웃으며 "여자친구"라고 대답했다.

이어 이승환은 "처음 만나는 여자는 어디를 가장 많이 보냐"는 질문에 "보통 얼굴밖에 안 보지 않나. 이상형은 돼지상 성형미인이다. 사실 성형 안 해도 좋고 해도 상관없다"라고 솔직한 답변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공연은 이승환의 수많은 히트곡들로 채워졌다. 감미로운 '좋은 날'로 오프닝을 연 이후 '체념을 위한 미련', '이 노래', '너를 향한 마음', '화양연화', '첫 날의 약속', '세 가지 소원', '크리스마스에는', '못말리는 봉팔이', '덩크슛', '제리 제리 고고', '울다', '천일동안', '루머', 'Fall to fly', '물어본다' 등을 열창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