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춘FC, 성남과의 대결 "개방된 좌석 모두 채워…"

입력 2015-09-19 21:34:29 | 수정 2015-09-19 21:35: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성남FC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성남FC 홈페이지



청춘FC가 성남FC와 대결을 펼쳤다.

KBS 2TV '청춘FC 헝그리 일레븐' 선수들이 16일 오후 6시 경기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성남FC와 친선경기를 가졌다.

이날 그라운드에 나선 성남FC 선수들은 비록 주전은 아니었지만 체력이나 팀워크가 청춘FC보다 월등했다.

청춘FC와 성남FC와의 대결을 앞둔 김태륭 KBS 해설위원은 "청춘 선수들에게는 오늘 경기가 '인생전'이기 때문에 경기 결과가 좋을 수도 있다"는 전망을 밝히기도 했다.

전체적인 경기의 짜임새는 성남FC가 좋았지만 청춘 선수들의 성실하게 뛰는 모습과 팀워크는 이들이 '하나의 팀'으로 성장했음을 증명했다. 특히 후반전에 인상적인 경기를 펼쳐 짜릿함도 느끼게 했다.

이날 경기에서 가장 인상 깊은 장면은 청춘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은 팬들이었다. 개방된 8,000여 석은 모두 채워졌고 자리가 없는 일부 팬들은 계단에 앉아서 보거나 뒤에 서서 볼 정도로 청춘FC의 인기는 대단했다.

한편, 청춘FC의 안정환 감독은 당초 "청춘 FC 프로그램이 성공하면 프로팀에서 관심을 가지고 이 선수들을 볼 수 있다. 그러면 가능성 있는 선수들은 프로팀에 입단할 기회가 주어진다"고 감독직을 수락한 이유를 밝힌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