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개리, 첫 정규앨범 '2002' 공개…피처링 멤버만 봐도 대박

입력 2015-09-21 08:15:00 | 수정 2015-09-21 08:1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개리 / 사진=리쌍컴퍼니기사 이미지 보기

개리 / 사진=리쌍컴퍼니


남성듀오 리쌍 개리의 첫 정규음반 ‘2002’가 베일을 벗었다.

개리는 21일 자정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2002’를 발표했다. 이번 음반에는 더블 타이틀곡 ‘바람이나 좀 쐐’와 ‘엉덩이’를 포함해 총 10곡이 담겨있다. 지난 2014년 1월 솔로 미니음반 ‘MR, GAE’의 발매 이후 약 1년 8개월 만이다.

첫 번째 타이틀곡 ‘바람이나 좀 쐐’는 개리 특유의 담백한 전달력으로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에 잘 어울리는 곡으로 탄생됐다. 또 리쌍컴퍼니의 첫 번째 신인인 폭발적인 가창력과 매력적인 보이스의 신예 보컬 비우(MIWOO)가 피쳐링으로 참여, 곡에 매력을 더했다.

두 번째 타이틀곡 ‘엉덩이’는 파격적인 제목과 더불어 부드러운 보컬의 박재범이 피처링으로 참여해 신선함을 높였다. 특히 두 곡은 각기 다른 상반된 매력을 지니고 있어 두 곡 중 어떤 곡이 더 대중들의 사랑을 받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외에도 쿤타, 스컬, 딥플로우, 디제이 펌킨, 박명호, 더블케이, 던밀스, 존박, 영준, 정인 등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해 이번 음반의 완성도를 높였다.

리쌍컴퍼니 측은 “전곡이 타이틀 감으로 손색없을 정도로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모여 만든 음반이다. 다양한 매력의 아티스트들과 신선하고 새로운 협업으로 완성도 높은 곡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