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애인있어요' 김현주-지진희, 4년만에 재회…"이규한과 삼각관계 기대"

입력 2015-09-21 10:05:20 | 수정 2015-09-21 10:05: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애인있어요’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애인있어요’ 방송화면


기억을 잃고 확 달라진 김현주가 4년만에 지진희와 재회, 4년을 뛰어넘는 LITE급 전개로 본격 2막에 돌입한 '애인있어요'가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전개로 시청률 상승세를 탔다.

2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일 방송된 SBS 주말특별기획 '애인있어요' 10회는 전국기준 6.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이 기록한 5.7%보다 0.9%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고로 기억을 잃고 독고용기로 새로운 삶을 살기 시작한 도해강(김현주 분)의 4년 뒤 모습이 그려졌다.

변호사 백석(이규한 분)의 사무실에서 사무장으로 일하고 있는 해강은 약자들 편에 서서 물불 안 가리고 뛰어다니는 한편 백석의 동생들까지 야무지게 돌보며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었다.

물론 잃어버린 기억으로 늘 불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밤마다 여자아이가 죽고 어떤 남자가 자신을 찾는 악몽에 시달렸기 때문이다.

이런 해강의 옆에는 언제나 백석이 있었다. 괴로워하는 해강을 다독이는 것도, 불안해하는 해강을 위로하는 것도, 해강에게 웃음을 되찾아주는 것도 모두 백석의 몫이었다. 장난스럽게 기습 뽀뽀를 하고, 사랑한다며 결혼하자고 하는 등 백석은 늘 해강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하지만 해강은 그 어떤 대답도 하지 못했다. 기억 나지 않는 자신의 과거가 늘 무거운 짐으로 남아 있었기 때문이다.

때마침 유학을 떠났던 진언(지진희 분)은 설리(박한별 분)를 현지에 두고 혼자 귀국을 했다. 진언은 여전히 죽은 딸을 그리워했고, 해강 역시 수시로 슬픔을 느껴야 했다. 그리고 방송 말미 극적으로 재회한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관계를 이어갈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그간 맛깔스러운 1인 2역 연기를 보여줬던 김현주는 확 달라진 해강 역시 완벽히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싹쓸이했다. 인물이 처한 상황과 감정을 정확히 이해하고 자기 것으로 소화시키는 능력이 대단하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이규한에 대한 반응 역시 뜨겁다. 남자답고 자상한 매력이 돋보이는 백석을 마치 맞춤옷 입은 듯 연기하는 이규한에 “멋있다”는 평이 줄을 잇고 있는 것. 이에 이규한과 김현주의 러브라인을 응원하는 목소리 역시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지진희의 반격 역시 예사롭지 않다. 깊은 눈빛과 애절한 표정으로 여심을 흔드는 지진희가 다시 해강을 만난 진언의 감정을 어떻게 표현해낼지, 그 과정에서 세 사람의 삼각관계가 형성할 긴장감이 얼마나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가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애인있어요’는 기억을 잃은 여자가 죽도록 증오했던 남편과 다시 사랑에 빠지는 동화 같은 사랑과 절망의 끝에서 운명적으로 재회한 극과 극 쌍둥이 자매의 파란만장 인생 리셋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배유미 작가 특유의 탄탄한 필력과 섬세한 연출, 숨 쉴 틈 없는 파격 전개, 김현주 지진희 박한별 이규한 등 구멍 하나 없이 완벽한 배우들의 열연 등에 힘입어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