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코빅' 장도연, '썸남' 유상무와 재회…양세찬 반응이 '깜짝'

입력 2015-09-21 11:32:12 | 수정 2015-09-21 15:11: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코미디 빅리그' 장도연-유상무기사 이미지 보기

'코미디 빅리그' 장도연-유상무


양세찬의 '여자 사람 친구' 장도(팔)연이 과거의 '썸남' 유상무와 재회해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코미디빅리그' 에서는 장도연과 양세찬은 장도연의 계획으로 단 둘이 캠핑장에 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연은 편한 옷으로 갈아입겠다며 텐트 안으로 들어갔다.

편한 옷을 입겠다던 장도연은 유상무가 과거 예능프로에서 예쁘다고 칭찬했던 치파오 의상을 입고 양세찬 앞에 등장했다.

몸매를 적나라하게 드러낸 치파오 의상을 입은 장도연은 양세찬을 향해 엄정화의 '초대'에 맞춰 유혹의 댄스를 추기시작했다.

이날 방송에서 과거 '썸남&썸녀'에서 호흡을 맞췄던 장도연과 호흡을 맞췄던 유상무가 등장해 쌈을 빌려달라고 했다. 쌈에 묻은 물기를 털어주겠다던 장도연은 특이한 동작을 보였으며 이 모습을 본 유상무는 장도연에 반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유상무는 장도연에게 "혹시 혼자왔냐"며 "같이 놀자"고 말했다. 장도연은 "일행이 있다"며 거부했다. 이 상황을 보던 양세찬은 두사람을 향해 "이 돗자리 밟지 말라고"라며 장도연을 향해 발차기를 했다.

이에 양세찬은 장도연을 향해 "너는 왜 모르는 남자하고 껴안고 있으면 어떡해?"라고 말했다. 이에 장도연은 "질투하냐"고 물어봤고 두사람은 텐트 안으로 들어가 격렬한 움직임을 보였다.

이후 양세찬은 땀을 흘리며 나왔고 장도연은 양세찬에게 "쳐 맞았다"며 부은 얼굴에 코피를 흘리며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