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해진, 흑마 탄 기사로 변신…"치즈인더트랩, 원작과 달라"

입력 2015-09-21 14:38:34 | 수정 2015-09-21 14:54: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해진/사진=얼루어기사 이미지 보기

박해진/사진=얼루어


배우 박해진이 흑마 탄 기사로 변신해 눈길을 끌고 있다.

카리스마와 부드러움이 공존하는 배우 박해진의 패션매거진 ‘얼루어(Allure Korea)’ 흑백 화보가 공개됐다. 공개된 화보 속 박해진은 그윽한 눈빛과 위용 넘치는 포스를 동시에 발산해 눈길을 끌고 있다.

9월 초, 경기도에 위치한 한 경마장에서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 박해진은 코트부터 셔츠 등 블랙 톤 의상의 다양한 스타일링으로 다가오는 가을, 겨울의 패션 스타일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흑백톤은 패션화보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컨셉으로 이마저도 깊이 있고 고급스럽게 소화하고 있어 역시 믿고 보는 명품 모델임을 또 한 번 입증했다.

무엇보다 박해진은 아주 특별한 화보 파트너인 말과 ‘환상의 케미’를 선보이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실제 화보 촬영 현장에서 그는 촬영이 진행되는 시간 내내 꾸준히 말과 교감하고 호흡하기를 쉬지 않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 이와 같은 노력 끝에 감탄이 절로 나오는 멋진 컷들이 탄생될 수 있었다고.

이 날 박해진은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곧 촬영에 들어갈 ‘치즈인더트랩’에 대한 자신의 생각과 드라마에서 맡게 된 남자 주인공 ‘유정’에 대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전했다.

특히, 박해진은 “원작 웹툰의 인기가 높은 만큼 배우로서 부담될 텐데 괜찮냐”는 질문에 “느끼는 부담감 만큼 잘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고 전했다.

이어 박해진은 “분명히 ‘이건 원작과 달라 유정 같지 않아’란 반응이 나올 거다. 누구나 관점의 차이가 있으니 그건 당연한 일이다. 상상 속 유정 역시 독자들마다 같을 수가 없다. 웹툰을 보시면서 즐겼던 캐릭터는 저마다 상상한 인물로 남겨두고 드라마 속의 또 다른 유정을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유정 캐릭터에 대해서는 “내면이 복잡한 친구에게 다가가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요즘은 계속 그에게 다가가는 방법만 고민하며 살고 있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배우 박해진의 성숙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가을 화보와 ‘치즈인더트랩’에 대한 솔직한 인터뷰는 패션매거진 얼루어(Allure Korea) 10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