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힐링캠프' 서장훈, 前 부인 오정연 그리울 때 있냐는 질문에…'깜짝 고백'

입력 2015-09-22 07:25:00 | 수정 2015-09-22 10:51:07
글자축소 글자확대
'힐링캠프' 서장훈, 오정연 그리울 때 있냐는 질문에…'깜짝 고백'

서장훈 오정연 /서장훈=SBS '힐링캠프'기사 이미지 보기

서장훈 오정연 /서장훈=SBS '힐링캠프'


서장훈 오정연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전 아내인 오정연과의 이혼 사유에 대해 밝혔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에는 서장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은 한 관객으로부터 "오정연이 그리울 때나 필요한 때가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서장훈은 "없다. 이미 시간이 너무 지났다"고 조심스레 답했다.

서장훈은 "친구들끼리도 처음에는 너무 좋다고 안 맞으면서 나중에 전혀 안 보게 되는 경우가 있지 않냐. 하물며 부부라면 얼마나 더 하겠냐"며 "여러 가지 많은 일들이 있고 안 맞을 수도 있다. 그것도 인내하면서 사는 것이 부부생활이라고 생각하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그걸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 경험을 통해서 내가 참 모자란 인간이라는 걸 느꼈다. 농구를 통해 유명해지기도 했지만,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부분이 모자란다고 느꼈고 지금도 그렇게 느낀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지금 내가 드릴 수 있는 답변은 그분은 저보다 젊고 새롭게 출발을 했기 때문에 멀리서나마 마음속으로 응원하는 것 말고 다른 것은 없는 것 같다"고 진심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