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타오, 패션위크 런웨이 난입…'디자이너와는 다정히 사진을?'

입력 2015-09-21 19:28:37 | 수정 2015-09-21 19:28:37
글자축소 글자확대
타오 런웨이 난입 / 사진=타오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타오 런웨이 난입 / 사진=타오 인스타그램


타오 런웨이 난입

그룹 엑소(EXO) 전 멤버 타오가 런던 패션위크에서 지각 후 런웨이에 난입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그가 해당 패션위크 이후 디자이너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20일 타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멋진 쇼! 초대해 주셔서 감사한다. 정말 즐거운 밤이었다(Great show! Thanks for the invite~ really enjoyed last night @anthony_vaccarello @versus_versace”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타오는 베르사체의 디자이너 안토니 바카렐로와 함께 서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타오는 엄지를 치켜들고 있고, 안토니 바카렐로는 편안한 모습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한편 타오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빅토리아하우스에서 열린 ‘베르수스 베르사체 2016 S/S’ 컬렉션에 참석했다.

하지만 타오는 지각을 해 런웨이에 올라 워킹 중인 모델들 사이를 지나 자리에 앉았다.

이에 주변 관객들은 타오가 런웨이에 난입하자 놀란 모습을 보였으며 이후 무개념행동으로 빈축을 샀다.

이에 타오는 “패션쇼 1시간 전에 출발했다. 하지만 교통 상황이 좋지 않았다. 차에서 내려 8블록 가까이 걸어갔지만, 결국 늦을 수 밖에 없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