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월화드라마 '화정' 김재원, 팬들 밥차에 고마움 전해…

입력 2015-09-21 21:56:20 | 수정 2015-09-21 21:56:20
글자축소 글자확대
'화정' 김재원 / 사진=윌엔터테인먼트기사 이미지 보기

'화정' 김재원 / 사진=윌엔터테인먼트


월화드라마 ‘화정’ 김재원

월화드라마 ‘화정’이 화제인 가운데 배우 김재원이 팬들에 대한 사랑을 표현했다.

지난 19일 경기도 용인에 자리한 월화드라마 ‘화정’ 촬영장에는 김재원의 팬들이 보낸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위한 점심 180인분이 도착했다.

이날 김재원은 팬들에게 “촬영장에 전달된 팬 여러분의 정성 가득한 선물 덕분에 저를 비롯한 ‘화정’ 팀 모두 힘내서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13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소나무처럼 한 자리에서 묵묵히 저를 응원해준 공식 팬클럽 ‘초지일관’에 고마운 마음뿐이고, 받은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며 팬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재원의 팬들은 ‘지금은 무조건 밥이 필요한 걸 왜 모르시오. 얼른 뱃속부터 채우시오!’, ‘임금으로서 마지막으로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이 다과뿐이 없구나’ 등 '화정' 속 김재원의 대사를 인용해 센스있는 문구를 현수막에 새겨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재원이 출연하는 MBC 월화드라마 ‘화정’은 고귀한 신분인 공주로 태어났으나 권력 투쟁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위장한 채 살아간 정명공주의 삶을 다룬 드라마로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