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빈지노 "친구 따라하다 서울대 입학"

입력 2015-09-22 00:30:21 | 수정 2016-10-27 22:2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빈지노 '비정상회담' 출연

빈지노. '비정상회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빈지노. '비정상회담' 캡처


빈지노 '비정상회담' 출연

'힙합하는 서울대생' 빈지노가 방송에서 서울대학교 입학과 관련한 이야기를 풀었다.

빈지노는 21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대학과 진로를 주제로 열띤 설전을 벌이던 와중 자신이 서울대에 진학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빈지노는 "어렸을 때부터 미술을 했다"며 "고등학교 때 전공 선택 하는데 친구가 조소를 하자고 해서 나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중퇴 전까지 빈지노의 학적은 서울대 조소과. 당시 친구와 함께 전공을 조소로 선택한 것이 학과를 결정하게 만든 것이다.

빈지노의 말에 유세윤은 "친구 따라 간 거냐"며 "나도 친구가 서울대 가자고 할 때 갈 걸"이라고 말해 웃음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빈지노는 대학 진학 당시 부모님과의 갈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빈지노는 "내가 원하는 건 뚜렷했는데 대학의 사회적 중요성이 커지면서 떠밀려 갔다"며 "때문에 스트레스를 느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빈지노는 "대학교에 가지 않겠다고 했다가 뺨을 맞았다"며 "그래서 내가 선택한 건 가서 때려치는 것이었다"고 말을 이었다.

서울대를 그만둔 빈지노의 용기에 모두가 놀랐지만, 빈지노가 "뺨을 맞았을 때 어머니가 '넌 왜 뺨 맞고 가만히 있냐'고 말씀하셨다"고 덧붙여 녹화장은 다시 웃음바다가 되고 말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