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콩댁' 강수정, 출산 후 뭐하나봤더니…육아라이프 "하루가 1분 같아"

입력 2015-09-22 07:57:39 | 수정 2015-09-22 07:57:39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수정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강수정 인스타그램


재미교포 출신 펀드 매니저와 결혼한 강수정의 근황에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명단공개 2015’에서 월드클래스 남편을 만나 여왕처럼 사는 스타의 순위 6위에 강수정의 이름이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남편의 재력에 관심이 쏠렸던 강수정의 초호화 결혼식을 재조명했다.

지난 2008년 홍콩의 6성급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 강수정은 수천만원을 호가하는 명품 드레스를 입고 591개의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8000만원 상당 목걸이를 착용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강수정은 홍콩의 부호들이 모여 산다는 빅토리아 파크에 신혼집을 꾸린 것으로 소개돼 눈길을 모았다.

강수정은 지난해까지 ‘푸드파이터’라는 이름의 음식관련 블로그를 개설하고 홍콩과 세계 각지를 여행하며 맛본 음식 사진을 올리며 일상을 전하기도 했다.

출산 이후 강수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음식관련 사진과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최근 강수정은 해당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점심으로 딤섬을. 돌아와서 이유식 먹이고 열정적으로 놀아준 후 낮잠타임에 드디어 인스타. 요즘은 하루가 1분 같다"며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KBS 28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인 강수정은 결혼 6년만인 지난해 8월 아들을 출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