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직장인 10명중 7명 ‘우리 회사도 저성과자 관리하나?’

입력 2015-09-22 09:10:00 | 수정 2015-09-22 09:1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직장인 10명중 7명은 회사에서 저성과자를 별도로 관리하는 프로그램이 ‘없다’고 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경영컨설팅업체 아인스파트너와 함께 ‘직장인이 체감하는 저성과자 관리’에 대해 조사했다. 우선 직장인들에게 ‘근무하는 회사에 저성과자 관리 프로그램이 있는가’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73.5%(446명)이 ‘없다’고 답했다. 반면 ‘있다’는 답변은 26.5%로 약 4명중 1명 정도로 나타났다.

회사에 저성과자 관리 프로그램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을 대상으로 ‘저성과자 관리를 위해 어떤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는가’ 조사한 결과(*복수응답)로는, ‘근무지이동/직무순환/교육 등’ 직원의 역량개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는 답변이 77.6%로 높았다. 이어 ‘직급/연봉조정 등의 고용조건을 변경한다’는 답변도 52.8%로 높았다.

직장인들은 저성과자가 발생하는 원인 1위로 잘못된 직무 배치를 꼽았다. 조사결과 ‘직무의 미스매칭과 같은 조직의 문제’ 때문이라는 답변이 33.1%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는 ▲역량/자질부족과 같은 본인의 문제(31.8%) ▲직속상사의 매니지먼트 능력의 문제(18.1%) ▲회사나 경영진의 관리소홀의 문제(16.3%) 순으로 나타났다.

기업에서 저성과자를 선별하거나 이들을 위한 제도를 운영하는 것에 대해서는 직장인의 68.4%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조사결과 매우 필요하다(19.1%)거나 필요하다(49.3%)는 응답자가 68.4%로 조사됐고, 필요 없다(5.3%)거나 전혀 필요 없다(2.8%)는 응답자가 8.1%로 조사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