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고준희, 심야 데이트 현장 포착

입력 2015-09-23 11:30:03 | 수정 2015-09-23 11:30: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서준이 ‘심쿵 매너손’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든다.



23일, 3회 방송을 앞둔 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조성희 극본/정대윤 연출/본팩토리 제작) 측은 엇갈린 로맨스를 예고한 박서준-고준희 커플의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어둠이 내린 한강 고수부지에서 촬영된 본 장면은 하리(고준희 분)가 첫사랑 혜진(황정음 분)인 줄로 착각하고 있는 성준(박서준 분)이 ‘달콤눈빛’을 발사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미니스커트를 입은 채 라켓을 손에 쥐고 있는 하리에게 재킷을 벗어 직접 걸쳐주는 매너있는 모습으로 여심을 흔든다. 반면 성준의 따뜻함에 당황한 듯 복잡한 감정이 담긴 하리의 눈빛은 혜진-성준-하리의 어긋난 로맨스를 예고하듯 강한 여운을 남긴다.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방송 2회 만에 ‘성준혜진(박서준-황정음)’ 커플과 ‘성준하리(박서준-고준희)’ 커플의 케미에 대한 팽팽한 대립이 시작되는 등 향후 전개될 러브라인에 대한 기대감이 수직 상승하고 있는 분위기다.



‘그녀는 예뻤다’ 제작사인 본팩토리 관계자는 “박서준의 고준희 기습 스킨십 사진이 공개되면서 극중러브라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라며 “1-2회에서 통통 튀는 캐릭터들이 돋보였다면 23일 방송될 3회부터는 혜진-성준-하리-신혁 4인을 둘러싸고 있는 복잡미묘한 관계들이 본격적으로 드러나면서 더욱 흥미진진해질 예정”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