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민기 아내 김선진 "신혼초, 내가 얘를 죽일수도…" 무슨 일?

입력 2015-09-23 16:18:47 | 수정 2015-09-23 16:19: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민기 아내 김선진 "신혼초, 내가 얘를 죽일수도…"

김선진 / 사진=tvN ‘현장토크쇼 택시’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김선진 / 사진=tvN ‘현장토크쇼 택시’ 방송화면 캡처


‘택시 조민기’

택시 조민기 아내 김선진이 부부싸움을 멈춘 이유를 고백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는 슈퍼 와이프 특집으로 꾸며져 조민기 아내 김선진, 이범수 아내 이윤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민기 아내 김선진은 "저는 신혼 초기에 '내가 얘를 죽일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정말 그렇게 싸웠다. 그래서 저는 신혼 초가 싫다"고 고백했다.

이어 "연애가 짧았던 대신에 신혼에 모든 것을 파악하기 위해서 항상 치열한 전투를 벌였다"며 "싸우다 보면 왜 싸웠는지도 모른다. 처음의 주제는 없어지고 대신 말꼬리를 잡고 싸웠다. 저녁 때 싸웠는데 해 뜨는 걸 봤다"고 털어놔 폭소를 자아냈다.

특히 김선진은 부부 싸움을 멈추게 된 계기에 대해 "싸움을 멈춘 것은 아이를 낳고 나서다. 윤경이를 낳고 우리가 아이 앞에서는 큰 소리로 싸우거나 싸우지를 말자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