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별난며느리' 류수영, 오랜 이별 후 다솜과 운명적 재회…감동 100% 해피엔딩

입력 2015-09-23 08:24:28 | 수정 2015-09-23 08:24: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KBS '별난며느리'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KBS '별난며느리' 방송화면 캡쳐


별난며느리 류수영 다솜

KBS2 월화드라마 ‘별난 며느리’(연출 이덕건, 박만영/극본 문선희, 유남경) 류수영이 꿈과 사랑을 모두 이루며 행복을 되찾았다. 또한 다솜과의 긴 이별 후 운명적으로 재회하며 감동적인 해피엔딩을 선사했다.

지난 22일(화) 방송된 '별난 며느리' 마지막 회에서는 오랜 교환교수 생활을 마치고 귀국한 명석(류수영 분)이 인영(다솜 분)과의 우연한 만남을 갖는 모습으로 엔딩을 장식, 안방에 감동을 전했다.

명석은 강의실에 앉아있는 인영을 발견하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 것도 잠시, 과거 인영에게 프로포즈할 당시 사용했던 '오일러 공식'에 대해 기적적인 공식이라고 강의를 이어갔다. 이에 한 학생이 "교수님도 기적 같은 사람을 만났나요?"라고 묻자, 인영을 애틋한 눈으로 바라보며 "저는 이미 만났고..늘 제 옆에 있었고..지금도 이렇게 보고 있네요."라는 대답과 함께 눈시울을 붉혀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한편, 류수영은 '별난 며느리'를 통해 예능과 드라마의 만남이라는 독특한 시도의 작품에서 든든한 중심축 역할을 하며 극을 이끈 것은 물론, 달달한 멜로 연기부터 몸을 사리지 않는 코믹연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완벽 소화하며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과시하며 배우로서 한 단계 더 성장했다는 평을 받았다.

가족들의 얽히고 설킨 다양한 에피소드로 안방을 사로잡았던 KBS2 ‘별난 며느리’는 지난 22일(화), 12회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