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태원 살인사건 피해자 母 "멀쩡한 아들을 칼로 찔러 죽여놔…" 원통

입력 2015-09-23 09:09:00 | 수정 2015-09-23 11:44: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태원 살인사건 / 사진 = 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태원 살인사건 / 사진 = YTN 방송 캡처


이태원 살인사건

'이태원 살인사건' 피의자 아더 존 패터슨(35·미국)이 자국으로 도주한 지 16년 만에 국내로 송환된 가운데 피해자 故 조중필 씨의 어머니가 심경을 고백했다.

조 씨의 어머니 이복수 씨는 2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통화에서 “18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속살이 떨린다”라며 “생떼 같은 멀쩡한 아들을 생면부지 알지도 못하는 놈들이 칼로 찔러 죽여 놨으니 기가 막히고 원통하다”고 말했다.

패터슨의 송환 소식에 밤잠을 설쳤다는 이 씨는 “(원통함이) 18년이 아니라 내가 이제 죽어야 끝날 것 같다”라며 “내 한을 풀 수 있도록 언론들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그때 (아들이) 24살이었으니까 (살아있다면) 42살이다. 결혼해서 아기 낳고 잘 살고 있을 텐데. 키가 좀 크고 홀쭉한 사람을 보면 ‘우리 중필이도 저만 했었는데’ 만날 그 생각하고 그랬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태원 살인사건'은 지난 1997년 서울시 이태원의 한 패스트푸드점 화장실에서 조중필 씨(당시 22세)가 흉기에 찔려 살해된 사건이다. 당시 법무부는 에드워드 리와 패터슨을 피의자로 기소했지만 에드워드 리는 1998년 무죄를 선고받았고, 패터슨은 1999년 8월 미국으로 도주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