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주하, 강용석에 "저도 다 줄 것 같나요?" 방송 중 돌직구 '깜짝'

입력 2015-09-23 09:29:00 | 수정 2015-09-23 11:24:3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주하 강용석 / 사진 = MB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김주하 강용석 / 사진 = MBN 방송 캡처


김주하 강용석

김주하 앵커가 강용석 변호사에게 한 발언이 화제다.

22일 MBN 뉴스8에는 강용석이 생방송 스튜디오에 출연해 김주하 앵커와 대담을 나눴다.

김주하는 박원순 시장 아들 병역비리 혐의를 다시 제기한 강용석에게 “자신의 불미스러운 사건을 덮으려 새 논란을 만들고 있는 것이 아니냐”며 “3년여 전에는 이 때문에 국회의원직을 내려놓으셨는데 이번에도 오해였다면 어떤 것을 내려놓을 것이냐”고 물었다.

강용석은 “사실 이번에는 내려놓을 것이 없다. 잃을 게 없으니까 그러는 거 아니냐 이럴까 봐 신중하다. 하지만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박원순-박주신 부자가 함께 구속되어야 할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김주하는 최근 불거진 강용석의 불륜스캔들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강용석은 “그 분과 전 각각 홍콩에 갈 일이 있어 갔고, 오후에 수영장과 저녁 식사를 같이 한 것일 뿐인데 이게 마치 무슨 밀월여행을 떠난 것처럼 됐다”며 “디스패치가 터트리고 나니 이거 뭐 어떻게 해명이고 뭐고 할 새가 없이 졸지에 불륜남이 되어버렸다”고 주장했다

강용석은 이어 “내일(23일) 디스패치를 상대로 고소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김주하는 “예전부터 궁금했던 것 여쭙겠다”며 “예전에 아나운서가 되려면 모든 걸 다 줄 준비가 돼야 한다고 하셨다. 저도 그렇게 보이시느냐”고 물어 강용석을 당황시키기도 했다.

강용석은 "아뇨 전혀 그렇지 않고, 지적인 품위와 여러가지가 겸비된..."이라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