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님과 함께2’ 안문숙, 김범수에 “애정이 좀 식은 듯 해”

입력 2015-09-24 11:13:03 | 수정 2015-09-24 11:13:03
글자축소 글자확대
JTBC ‘님과 함께 시즌 2 - 최고(高)의 사랑’에서 가상결혼생활중인 안문숙이 남편 김범수를 두고 “애정이 식었다”며 서운한 기색을 드러냈다.

최근 안문숙과 김범수는 조형기, 이경실, 이경애, 이상민 등 ‘절친’들을 러브하우스로 초대해 집들이를 열었다.

오랜 시간 안문숙-김범수 부부와 인연을 맺어 온 손님들은 부부의 결혼 생활을 꼬치꼬치 캐물으며 짓궂은 질문으로 애정 전선을 확인하기 시작했다.

그 중 ‘김범수가 처음 만났을 때와 똑같냐’는 질문을 받은 안문숙은 잠시 뜸을 들인 후 “처음에는 불에 델 듯 뜨거웠는데 지금은 조금 식은 것 같다”며 서운한 마음을 내비쳤다. 김범수는 예상치못했던 안문숙의 발언에 잠시 말을 잃어버리기도 했다.

이날 조형기는 김범수에게 “너무 배려하지 말고, 남자다운 매력도 분출해 보라”며 상황극을 펼치는 등 ‘상남자’의 매력을 온몸으로 보여줬다. 이를 지켜본 김범수도 곧 안문숙과 함께 상황극에 돌입했지만 조형기로부터 “가르쳐줘도 못한다. 속 터진다”는 핀잔을 들어 지켜보던 일들을 웃게 만들었다.

손님들과 함께 한 안문숙-김범수 부부의 하루는 24일 목요일 오후 9시 40분 ‘님과 함께 시즌 2 - 최고(高)의 사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9월의 신랑-신부가 된 장서희-윤건 부부의 웨딩촬영 현장도 볼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