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돌연변이' 이광수 "박보영 집가면 촬영장은 지옥" 깜짝 고백

입력 2015-09-24 12:21:00 | 수정 2015-09-24 15:39:28
글자축소 글자확대
돌연변이 박보영 돌연변이 박보영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돌연변이 박보영 돌연변이 박보영 / 사진 = 변성현 기자


돌연변이 박보영 이광수

배우 이광수, 이천희가 박보영을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돌연변이'(권오광 감독, 영화사 우상 제작) 제작보고회에는 권오광 감독을 비롯, 배우 이광수 이천희 박보영이 참석했다.

이날 이광수는 "박보영은 존재만으로도 사랑스럽다. 본인도 알고 있을 것 같다. 말 하나, 작은 행동 하나 하나가 사랑스럽다. 이래서 '박보영 박보영 하는구나' 싶었다. 박보영이 집에 가면 현장 분위기가 지옥이 됐을 정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천희는 역시 "보영이가 있는 현장과 없는 현장 분위기가 다르다. 박보영이 촬영 끝나고 집에 가면 분위기가 침울해진다"고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영화 '돌연변이'는 약만 먹고 잠만 자면 30만 원을 주는 생동성 실험에 참여한 박구가 신약 부작용으로 생선인간이 돼 벌어지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0월 22일 개봉.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