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레드벨벳 아이린, 걸그룹 조상님 같은 '섹시 포즈' 폭소

입력 2015-09-24 13:44:18 | 수정 2015-09-24 13:46:26
글자축소 글자확대
레드벨벳 아이린, 걸그룹 조상님 같은 '섹시 포즈' 폭소

아이린 레드벨벳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린 레드벨벳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레드벨벳의 아이린이 빈티지한 섹시포즈를 뽐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Dumb Dumb’으로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레드벨벳이 출연했다.

이날 레드벨벳은 리더 아이린이 과거 “레드벨벳의 매력은 상큼, 발랄, 매혹, 섹시를 다 갖춘 점이다”라고 언급했던 것을 검증해보는 시간을 가졌는데, 다섯 멤버의 상큼 발랄한 매력에 MC정형돈과 데프콘이 연신 아빠미소를 금치 못했다고.

이어 레드벨벳에게 섹시한 포즈를 요청하자 아이린은 평소의 조용하고 청순한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빈티지한 섹시포즈를 선보였다.

이에 MC데프콘과 정형돈이 “예전에 조혜련 누나가 하던 포즈다” “걸그룹계 보기 드문 옛날 사람이다”라고 평가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멤버들 중 가장 섹시한 멤버가 누구냐는 질문에 슬기와 조이가 망설임 없이 본인 스스로를 뽑았는데, MC정형돈은 ‘우리 결혼했어요’를 촬영 중인 조이에게 “조이는 섹시가 아니라 ‘새색시’ 아니냐”라며 짓궂은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