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젠틀맨리그' 몰레카메라 심각성 조명…"여대생 많을 시간"

입력 2015-09-24 21:27:59 | 수정 2015-09-24 21:27: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젠틀맨리그' 몰래카메라 / 사진=tvn '젠틀맨리그'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젠틀맨리그' 몰래카메라 / 사진=tvn '젠틀맨리그' 방송화면 캡처


‘젠틀맨리그’ 몰래카메라

‘젠틀맨리그’에서 몰래카메라의 심각성에 대해 밝혔다.

24일 방송된 tvN ‘젠틀맨리그’에서는 최근 워터파크 몰래카메라 사건으로 심각성이 대두된 대한민국 몰카 범죄에 대한 토크를 진행했다. 몰카 범죄의 현황과 기업이 활용하는 고객 개인정보의 충격적인 실태와 역사 속의 관음증에 대해 재조명했다.

이날 홍승기는 “15세 이하 몰래카메라 피해 증가율이 2009년에 비해 2013년에 200% 이상이 늘어났다”며 “월요일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지하철 2호선에 몰카가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MC 장기하는 홍승기의 말에 “여대생이 많은 시간이다”라며 덧붙였다.

이어 홍승기는 “우리가 누군가의 표적이라면 더이상 방관할 수는 없다”며 “가장 큰 문제는 누가 언제 어디서 찍은 것인지를 전혀 모른다는 거다”라며 심각성을 강조했다.

‘젠틀맨리그’ 몰래카메라 토크에 네티즌들은 “‘젠틀맨리그’ 몰카, 진짜 무서워”, “‘젠틀맨리그’ 몰카, 조심해야겠다”, “‘젠틀맨리그’ 몰카, 출근시간이네”, “‘젠틀맨리그’ 몰카, 어떡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젠틀맨리그’는 대한민국의 핫한 사회 현안을 젠틀맨들과 함께 풀어보는 프로그램으로 정재형, 장기하, 홍승기, 이진우, 김진우가 출연한다. 목요일 저녁 8시 40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