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게인' 이준, "솔리드 재결합 논의했지만 망설이는 이유가..."

입력 2015-09-25 02:17:31 | 수정 2015-09-25 02:18: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어게인' 이준/사진='어게인 인기가요 베스트50 95-96' 방송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어게인' 이준/사진='어게인 인기가요 베스트50 95-96' 방송 캡쳐


‘어게인' 솔리드 재결합

솔리드 멤버 이준이 재결합 가능성에 대한 생각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24일 밤 방송된 MBC 추석특집 '어게인 인기가요 베스트50 95-96'에서는 90년대를 주름 잡았던 가수들이 출연해 20년만에 추억의 무대를 꾸몄다.

이날 이준은 '어게인'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솔리드 재결합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했다. 하지만 그때마다 사람들이 아직도 우리가 나오기를 원할까. 누가 들어줄 사람은 있을까 하는 마음도 있다"며 재결합에 대한 두려움을 드러냈다.

이어 김조한은 "무대에 서보고 싶기도 하고 신기할 것 같다. 옛날 생각도 많이 날 것 같다"고 말하며 재결합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정재윤은 "애들을 위해 아빠가 무대에 서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우리를 기억해주시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한 번 같이 뭉치면 좋을 것 같다. 솔리드가 무대에 다시 서게 된다면 '어게인'에서 인사드렸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한편, '어게인'은 1990년대 최정상의 인기 음악 프로그램이었던 '인기가요 베스트 50'의 무대를 20년 만에 되돌린 프로그램이다. R.ef 김정민 김원준 DJ DOC 클론 박미경 김건모 영턱스클럽 룰라 녹색지대 임창정 주주클럽 자자 노이즈 등 1990년대를 주름잡았던 정상의 가수들이 출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