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지영, '별밤' 1일 DJ로 나서 재치 뽐내

입력 2015-09-25 10:00:00 | 수정 2015-09-25 10:0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수 백지영이 라디오 1일 디제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24일 밤 MBC 표준 FM(95.9MHz) ‘허경환의 별이 빛나는 밤에’를 통해 일일 디제이에 도전했다.

백지영은 허경환의 빈자리를 대신해 청취자를 만났다. 평소 털털한 성격과 솔직한 입담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라디오에서도 사연을 소개하며 청취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한 편안하고 매끄러운 진행으로 청취자와 실시간 소통을 하며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과시했다.

백지영은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박준우와 달샤벳의 지율과도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그들이 먹는 방법” 코너를 진행했다. 또 청취자와의 통화에서는 이야기를 편안하게 들어주며 진심 어린 응원을 보내는 등 재치 있고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백지영은 “스페셜 디제이로 출연해 어린 시절부터 들었던 시그널을 다시 듣게 된 순간도 청취자 분들의 사연을 만난 시간도 너무 행복하고 좋았다. 이 마음 꼭 기억하겠다 그리고 곧 좋은 소식과 좋은 노래로 돌아오겠다“며 소감과 앞으로의 계획을 전하며 방송을 마무리 지었다. 라디오 게시판에는 “디제이 너무 잘하세요.”, “편안하게 진행 너무 잘하시는 것 같아요.”, “허경환씨가 긴장하겠어요.” 등 칭찬의 글들이 계속해서 올라왔다.

한편 백지영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Mnet ‘슈퍼스타K7’에 심사위원으로 출연해 냉철한 심사와 진심 어린 조언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