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소영 "일본계 J그룹 광고 계약 해지…죄송하다" [사과문 전문]

입력 2015-09-25 10:03:00 | 수정 2015-09-25 15:06: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소영 계약해지 고소영 계약해지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고소영 계약해지 고소영 계약해지 / 사진=한경DB


고소영 계약 해지

배우 고소영이 일본계 금융회사와의 광고 계약을 해지했다.

25일 고소영은 자신의 소속사를 통해 "원만히 계약을 해지했다"면서 "간과한 부분이 있음을 뒤늦게 깨달았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고소영은 "지난 8월 한 광고 대행사로부터 제이트러스트라는 일본계 금융회사의 기업 광고 모델 섭외를 받고 제안에 응했다. 다방면으로 성장하는 금융 그룹의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고 싶다는 광고의 취지와 콘티를 보고 내린 결정이었지만, 광고 모델로 발탁되었다는 보도가 나온 뒤, 제가 간과한 부분이 있다는 것을 뒤늦게 깨닫게 되었다"고 해명했다.

앞서 고소영은 최근 J트러스트 그룹의 광고 모델로 발탁돼 CF를 촬영했다. 하지만 이 기업이 저축은행과 대부업을 하는 일본계 제2의 금융권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비난을 받았다.


< 고소영 사과문 전문 >

안녕하세요 고소영입니다.

먼저 저를 아껴주셨던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지난 8월, 한 광고 대행사로부터 제이트러스트라는 일본계 금융회사의 기업 광고 모델 섭외를 받고 제안에 응했습니다. 다방면으로 성장하는 금융 그룹의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고 싶다는 광고의 취지와 콘티를 보고 내린 결정이었지만, 광고 모델로 발탁되었다는 보도가 나온 뒤, 제가 간과한 부분이 있다는 것을 뒤늦게 깨닫게 되었습니다.

이번 일로 인해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친 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문제를 최대한 정확하고 빨리 해결하고 싶은 마음에, 동분서주 하여 이미 제이트러스트 측에 모델 계약 해지 의사를 전했고, 해당 회사도 이러한 저의 입장을 최대한 존중해, 원만히 계약이 해지되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사랑으로 성장해온 배우이자 아내이자 아이들의 엄마로서 앞으로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을 더욱 책임감 있고 성숙한 사회인의 자세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015년 9월 25일 고소영 올림.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