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평 묻지마 폭행, 사건 당시 CCTV 보니 막무가내로…'끔찍'

입력 2015-09-25 12:26:38 | 수정 2015-09-25 12:27: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평 묻지마 폭행, 사건 당시 CCTV 보니 막무가내로…'끔찍'

부평 묻지마 폭행, 사건 당시 CCTV 보니 막무가내로…'끔찍' /YTN기사 이미지 보기

부평 묻지마 폭행, 사건 당시 CCTV 보니 막무가내로…'끔찍' /YTN


부평 묻지마 폭행

부평 묻지마 폭행에 가담한 일당 4명이 자수하고 1명이 검거됐다.

24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부평 묻지마 폭행’ 피의자인 최모 씨(22)와 안모 씨(여·18)가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 폐쇄회로TV(CCTV) 분석을 토대로 폭행에 적극 가담한 여고생 안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최 씨는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12일 오전 5시쯤 인천시 부평구의 한 도로에서 우연히 마주친 최모(25)씨와 서모(21·여)씨를 집단폭행해 전치 5주의 중상을 입힌 혐의다.

이씨 등은 술을 마신 뒤 택시를 타고 귀가하던 중 길에서 마주친 최씨 커플에게 시비를 걸다 최씨가 항의하자 차에서 내려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이씨 등이 휴대전화를 파손하고 명품시계도 훔쳤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씨 등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 사건은 최씨 커플이 "범인을 잡아달라"며 친구에게 부탁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른바 '부평 커플 폭행사건'이란 동영상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후 동영상이 확산되면서 '묻지마 폭행' 논란을 일으켰다.

경찰은 피의자 4명 중 출석에 불응하고 도주한 나머지 피의자 홍모(22)씨에 대해서도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뒤를 쫓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