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내가 뿔났다' 박해미 남편 황민, 완벽 드림맨 변신

입력 2015-09-25 13:10:26 | 수정 2015-09-25 13:10:26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이 발가락 부상에도 박해미의 드림맨으로 변신해 남편들의 분노(?)를 샀다.

25일 방송되는 채널A ‘아내가 뿔났다’에서는 박해미의 드림맨 서비스 이후 달라진 황민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황민은 발가락에 붕대를 감은 모습으로 나타났다.

황민은 부상에도 박해미가 먹고 싶다고 말한 파스타를 직접 요리해 주는 등 자상한 모습을 보였다.

박해미가 “도와줄 것 없느냐”는 "가만히 앉아 있어라"고 말해 여성 출연진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황민이 만든 파스타를 먹은 박해미는 "면이 불었다"며 연신 불만을 토로해 황민을 서운하게 했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박해미는 “최근 남편이 배구를 하러 간다고 하고, 노래방을 간 사건 때문에 화가 아직 안 풀렸다"며 ”그 사건으로 부부싸움을 하다 남편이 홧김에 쇼파를 차서 발톱이 빠졌다”고 웃지 못할 사연을 고백했다.

채널A <아내가 뿔났다>는 아내가 ‘이상형의 남자’인 드림맨과 가상의 부부로 살아보는 프로그램으로, 남편이 몰랐던 아내의 속마음을 알게 해주는 부부리얼 관찰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박미선-이봉원, 이혜정-고민환, 박해미-황민 부부, 김정민-루미코가 출연한다.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