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평 묻지마 폭행' 경찰 "나쁜 애들 아냐…사람 죽인 것도 아니고"

입력 2015-09-25 13:56:42 | 수정 2015-09-25 13:56:42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평 묻지마 폭행 부평 묻지마 폭행 / 사진 = 해당 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부평 묻지마 폭행 부평 묻지마 폭행 / 사진 = 해당 영상 캡처


부평 묻지마 폭행 사건

인천 부평에서 발생한 묻지마 폭행 사건에 대한 경찰 관계자의 인터뷰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4일 한 방송을 통해 부평 묻지마 폭행 사건을 조사한 경찰 관계자의 인터뷰가 방송됐다.
경찰은 "가해자들은 시비를 거니까 피해자들 응수하는 과정이었다. 가해자들은 자기도 좀 기분 나쁘게 했다고 하더라. 피해자는 조용하게 가라고 말했다는게 가해자 측은 (느끼는) 표정도 있을 거고 억양도 있었을 것"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아주 나쁜 애들은 아닌 것 같다. 그냥 술 먹고 그렇게 된 거나. 원인이 술이다. 젊은 애들이 우발적으로 싸운 건데 조금 많이 때렸다. 사람을 죽인 것도 아니고 물품 강취해간 것도 아니고"라고 말했다.

이날 인천 부평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여고생 17살 안 모 양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하고 22살 최 모 씨는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 12일 오전 5시경 인천시 부평구의 한 횡단보도 앞을 지나가던 A 씨(25)와 여자친구 B 씨(21)를 보고 타고 있던 택시에서 내려 A씨와 B씨에게 욕설을 하고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