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프리티 랩스타2' 예지, 욕설 랩에 손가락 욕까지…심사위원 반응이

입력 2015-09-26 09:50:00 | 수정 2015-09-26 14:10: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예지 손가락 욕 /사진=Mnet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예지 손가락 욕 /사진=Mnet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언프리티랩스타2 예진'

걸그룹 피에스타 예지가 '언프리티 랩스타2' 무대에서 랩을 하던 중 손가락 욕을 해 논란이 됐다.

25일 방송된 Mnet '언프리티 랩스타2' 3회에서는 최종 탈락 후보로 결정된 애쉬비, 안수민, 예지의 탈락자 결정을 위한 솔로 무대가 펼쳐졌다.

예지는 "I`m a cazy dog", "미친개 맞아" 등 강렬한 랩으로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이어 예지는 “내 앞에서 지껄여봐 못하겠으면 닥치고 그냥 x 먹어”라는 가사와 함께 손가락 욕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공연 이후 예지는 “진짜 후련했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을 뱉고 잘 전달된 것 같다”며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예지의 무대를 지켜본 지코는 "알맹이 없는 자극적인 랩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잘 작사한 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산이는 "'언프리티 랩스타' 하면서 봤던 무대 중에 제일 멋있었다"며 "가장 솔직하고 절실하고 거침없이 뱉어냈다. 너무 멋있었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