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걸스데이, 일본서 첫 정식 앨범 발표

입력 2015-09-30 10:51:11 | 수정 2015-09-30 10:51: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걸그룹 걸스데이가 오늘(30일) 데뷔 5년만에 일본에서 첫 정식 앨범 ‘달링’을 발표한다.

30일 걸스데이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 측은 “걸스데이가 오늘(30일) 데뷔후 처음으로 일본에서 첫 정식 앨범 ‘달링’을 발표한다”며 “또한 걸스데이는 일본에서 앨범 발매 전 총 14일간 28회에 걸친 프로모션과 3회에 걸친 라이브 콘서트를 통해 1만 5천여명의 일본 팬을 만났다”고 밝혔다.

걸스데이는 앨범 발매를 앞두고 도쿄와 아사카를 중심으로 지난 9월 10일부터 13일, 19일~30일까지 프로모션을 28회에 걸쳐 진행했으며 이 기간 일본 팬 1만 2천명을 만났다. 또한 ‘걸스데이 2015 가을 파티’라는 명칭으로 25일 일본 NHK 오사카 홀에서 1회, 27일 도쿄에 위치한 토요스 PIT에서 2회의 스페셜 라이브 콘서트를 가졌다. 이 콘서트에 3000여명의 일본 팬들이 공연장을 찾아 걸스데이의 일본 내 인기를 실감케 했다.

걸스데이는 이번 일본 투어 공연에서 ‘달링’과 ‘링마벨’ 등을 일본어로 부르고 ‘반짝반짝’ ‘기대해’ ‘여자대통령’ 등 히트곡을 선보였으며 악수회와 싸인회 등을 통해 일본팬들과 함께 호흡했다.

소속사의 한 관계자는 “걸스데이가 일본에서 데뷔 5년만의 첫 정식 앨범을 발표한다”며 “예상했던 것 보다 일본 팬들의 반응이 뜨거워 놀랐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