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소영, 속옷 위 수건만 걸친 채 아찔 노출…"살집 있어야 섹시"

입력 2015-09-30 14:14:25 | 수정 2015-09-30 14:24: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소영 / 사진=맥심코리아기사 이미지 보기

유소영 / 사진=맥심코리아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소영이 생애 첫 란제리 화보를 선보였다.

따뜻한 초가을 햇살이 떨어지는 목가적인 풍경 속 통나무집에서 로맨틱한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유소영 맥심 화보는 전에 없는 파격적인 연예인 란제리룩을 선보였다. 유소영은 자연스럽고 꾸밈없는 표정으로 순수한 눈빛 연기를 선보여 촬영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유소영은 란제리룩 촬영을 앞두고 “지금 아니면 언제 노출을 해보겠느냐” 며 당당한 자신감을 표현했다. 그녀에게 늘 따라붙는 ‘베이글녀’ 수식어에 대해서는 “감사하면서도 살 찌면 사람들이 실망할까 봐 부담스럽기도 하다. 하지만 주변 친구들이 ‘살집이 더 있어야 섹시하다, 밥 챙겨먹어라’ 하고 조언했다”며 웃으며 말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 동안 만나 본 ‘최악의 남자’는 어떤 남자였느냐는 질문에 유소영은 “(나는) 남자 보는 눈이 없는 것 같다. 만났던 남자들이 바람을 피운 적도 많고 때리려고 하거나 웃지 말라고 한 적도 있다”고 솔직한 대답을 들려줬다. “지금은 연애 중인가?”라는 짓궂은 질문에 “짝사랑을 했는데 잘 안 됐다”, “최근 연애는 작년”이라며 쿨하게 말했다.

2009년 걸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한 유소영은 이후 2011년 드라마 '우리집 여자들'을 통해 배우로 전격 컴백했다. 이후 '드림하이 2', '신동엽과 순위 정하는 여자', '상류사회' 등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을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 밖에도 MAXIM 10월호에는 우승자 대신 표지에 나선 미스맥심 콘테스트 준우승자 정영현의 표지 비화, '문제적 래퍼' 블랙넛과의 독점 인터뷰, 신화 전진의 럭셔리 슈트 화보, UFC '옥타곤 걸' 아리아니 셀레스티, 이준익 감독의 신작 '사도', 미스맥심 엄상미, 김소희 등의 파격 화보 등 흥미진진한 기사들을 만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