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국가경쟁력 2년째 26위, 제자리 걸음 요인은?

입력 2015-09-30 16:27:01 | 수정 2015-09-30 16:27:01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 국가경쟁력 2년째 26위, 제자리 걸음 요인은?

한국 국가경쟁력 2년째 26위 /WEF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 국가경쟁력 2년째 26위 /WEF 홈페이지


한국 국가경쟁력이 2년째 26위에 머물렀다.

30일 기획재정부는 세계경제포럼(WEF)의 2015년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조사대상 140개국 가운데 26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한국 국가경쟁력은 2012년 19위에서 2013년 25위, 2014년 26위로 하향곡선을 그리며 떨어졌다.

이번 평가에서 한국은 거시경제 환경 5위, 인프라 13위, 시장 규모 13위로 비교적 좋은 성적을 받았다. 하지만 금융시장 성숙도(80→87위), 기술 수용 적극성(25→27위), 시장 규모(11→13위), 기업혁신(17→29위) 4개 부문에서 순위가 하락했다.

반면 거시경제(7→5위), 인프라(14→13위), 상품시장 효율성(23→26위), 노동시장 효율성(86→83위) 등 7개 지표에서 순위가 상승했다.

대부분의 항목에서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정책 결정의 투명성(123위), 노사 간 협력(132위), 고용 및 해고 관행(115위), 정리해고 비용(117위) 등에서 최하위권을 차지했다.

올해 순위에서 1위는 스위스, 2위는 싱가포르, 3위는 미국이 차지했다. 일본(6위)과 중국(28위)도 지난해와 같았다.

'다보스 포럼'으로 잘 알려진 WEF는 △기본 요인 △효율성 증진 △기업 혁신 등 3대 분야에서 12대 부문, 114개 항목을 통해 국가경쟁력을 평가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