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의도 비밀벙커, 문 열리니 드러난 대통령의 은밀한 공간 '충격'

입력 2015-10-01 07:20:00 | 수정 2015-10-01 15:31: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의도 비밀벙커, 문 열리니 드러난 대통령의 은밀한 공간 '충격'

여의도 비밀벙커 개방 /YTN기사 이미지 보기

여의도 비밀벙커 개방 /YTN


'여의도 비밀벙커'가 만들어진지 40여년 만에 시민에게 첫 공개된다..

서울시는 1일 793㎡(약 240여평) 규모의 여의도 지하 비밀벙커를 언론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앞서 서울시는 여의도 버스환승센터 건립공사가 진행 중이던 2005년 옛 중소기업전시장 앞 도로(현재 버스환승센터~서울국제금융센터) 7~8m 아래에서 의문의 지하 벙커를 발견했다.

가파른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오른편에 VIP(대통령)가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20여평(약 66㎡)의 공간이 나타난다.

여의도 비밀벙커 안에는 화장실은 물론 소파와 샤워장도 갖추고 있었으며 왼편에는 기계실과 화장실, 그리고 철문으로 굳게 닫힌 2개의 출입문이 더 존재했다.

1976년 11월 항공사진에 벙커지역 공사 흔적이 있지만, 이듬해 11월에는 벙커 출입구가 보여 이 시기에 공사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측만 가능한 상태다.

여의도 비밀벙커 위치가 1977년 국군의 날 행사 사열식 때 단상이 있던 곳과 일치해 당시 대통령 경호용 비밀 시설로 사용됐을 것으로 일각에서는 추정하고 있다.

서울시는 오는 10일부터 내달 1일까지 주말에만 선착순 예약제를 통해 시민들이 벙커 내부를 직접 볼 수 있는 기회도 마련한다. 신청은 오늘(1일)부터 23일까지 지하 벙커 홈페이지(http://safe.seoul.go.kr)에서 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