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고준희, 시청률 20% 돌파시 명동 '프리허그' 공약

입력 2015-10-01 13:06:55 | 수정 2015-10-01 13:06:55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고준희가 ‘네이버 브이앱’을 통해 솔직 담백한 매력을 뽐내며 2030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30일 고준희는 네이버 브이앱 ‘그녀는 예뻤다 - 스페셜 라이브’의 두 번째 주자로 나섰다. 지난 주 ‘최시원의 넉살끝판 브이앱’에 이어 두 번째 스페셜 라이브를 진행하게 된 고준희는 온라인을 통한 팬들과의 만남을 즐거워하며 주어진 시간을 알차게 꾸려나갔다. 이날 고준희는 드라마 속 스타일링 포인트부터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 이상형과 몸매 관리 비법 등 브이앱 스페셜 라이브를 시청하는 국내외 수많은 팬들의 질문에 일일이 답하며 인간적인 매력을 어필했다.

“민하리 역을 맡은 고준희 입니다. 반갑습니다”라는 첫 인사를 건네며 등장한 고준희는 온라인 실시간 방송 첫 출연이라는 사실이 무색하리만큼 차분하고 능숙하게 방송을 이끌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오랜 시간을 함께 일해 온 스타일리스트 김지혜 씨를 특별 게스트로 초대해 직접 준비해 온 드라마 속 의상을 하나씩 살펴보면서 셔츠 스타일링, 콤플렉스를 감쪽같이 가려주는 개성만점 액세서리 활용법, 홈웨어 스타일 등을 소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또한 ‘고준희 머리’, ‘고준희 단발’, ‘고준희 숏컷’ 등의 연관 검색어가 생성될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헤어 스타일링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고준희 머리를 했다”는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은 한편 신기하다며 수줍게 말을 꺼낸 고준희는 “여배우계의 지드래곤”이라는 별명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는 평소 다양한 헤어 컬러를 선보여왔던 지드래곤 못지 않게 헤어 컬러 변화를 자주 시도해 얻어진 별명 임을 밝히며, 배우로서 분위기 변화를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

더불어, 몸매 관리 비법에 대해서는 “운동한다고 자신 있게 이야기할 만큼 열심히 운동을 하지는 않는다”면서 필라테스와 고구마로 현재의 늘씬하고 균형 잡힌 탄탄한 몸매를 유지하고 있음을 밝혀 시청자들의 시샘 어린 부러움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이날 김지혜 스타일리스트에 이어 등장한 두 번째 깜짝 게스트는 바로 최시원. 최시원은 고준희의 브이앱을 위해 촬영을 마치고 강남까지 달려오는 뜨거운 의리를 과시해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짐작하게 했다. 최시원의 합류로 한층 뜨거워진 브이앱은 시종일관 주거니 받거니 찰떡 호흡을 과시했다. 그러나 극중 성준(박서준 분)과 신혁(최시원 분) 중 누가 더 좋으냐는 질문에 고준희는 최시원을 바라보면서도 “성준의 차가움과 신혁의 활발함이 반반씩 섞였으면 좋겠다”고 답해 최시원의 분노를 자아내게 했다.

이어, 이상형 질문에는 “쌍꺼풀이 없고 나보다 키가 큰 남자”라는 답변으로 옆에 있던 짙은 쌍꺼풀의 소유자 최시원을 자연스럽게 후보에서 탈락시키는 등 솔직 담백하면서도 유쾌한 매력으로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