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 노현희, '경로당 아이유' 돈 쓴 보람 없게 만든 한 마디 '이럴수가'

입력 2015-10-02 05:22:00 | 수정 2015-10-02 12:03:0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 노현희, '경로당 아이유' 돈 쓴 보람 없게 만든 한 마디 '이럴수가'

'해피투게더' 노현희, '경로당 아이유' 돈 쓴 보람 없게 만든 한 마디 '이럴수가'  /KBS 2TV '해피투게더'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 노현희, '경로당 아이유' 돈 쓴 보람 없게 만든 한 마디 '이럴수가' /KBS 2TV '해피투게더'


'해피투게더' 노현희가 경로당 어르신들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노현희는 지난 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스페셜 야간매점 ‘경로당 아이돌’특집에 출연해 폭발적인 입담을 선보였다.

이 날 방송에서 노현희는 “제가 요즘 다니는 행사가 평균 60세에서 90세의 어르신들을 위한 행사다”라며 “저를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시절의 귀여운 딸 같은 모습으로 기억하신다”고 말했다.

이에 박미선은 “어르신들이 노현희 씨를 알아보냐”며 성형을 염두한 듯한 질문을 던졌다. 노현희는 “10년 전이랑 똑같다고 하신다. 처음에는 일부러 그러시는 줄 알았다”며 “돈 쓴 보람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노현희는 성형 후 삶에 대해 "나랏돈을 사용해 성형한 것도 아닌데, 나 스스로 죄인인 양 방송에서 말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노현희는 이어 "매일 반성하는 이미지로 나오다보니 '좌절의 아이콘'이 된 거다. 그동안 이미지를 바꾸려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성형수술이 많이 성행하지 않았을 때 성형수술을 해서 선구자라는 이유로 (질타를 받았던 것 같다)"라며 "트로트 가수로 새롭게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