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총격사고, 범인 등 13명 사망…범인, 총 겨누고 하는 말이 '경악'

입력 2015-10-02 07:11:00 | 수정 2015-10-02 11:04:08
글자축소 글자확대
美 총격사고, 범인 등 13명 사망…범인, 총 겨누고 하는 말이 '경악'

美 총격사고, 범인 등 13명 사망…범인, 총 겨누고 하는 말이 '경악'   /YTN기사 이미지 보기

美 총격사고, 범인 등 13명 사망…범인, 총 겨누고 하는 말이 '경악' /YTN


미국의 한 대학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범인 등 13명이 사망했다.

2일(한국 시각) 새벽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로부터 남쪽으로 약 300km 떨어진 소도시 로즈버그의 엄콰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1일 오전 10시 30분(현지시간)쯤 총격 사건이 발생해 범인을 포함해 13명이 숨지고 약 20명이 다쳤다.

총기 난사 현장인 '작문 교실'에 있던 코트니 무어(18·여)는 지역 언론에 "총알 한 발이 창문을 통해 날아 들어온 뒤 총격범이 교실에 들이닥쳤다"면서 "총격범이 들어오자마자 사람들에게 교실 바닥에 엎드리라고 했고, 이어 차례로 일으켜 세워 종교에 대해 말하라고 한 뒤 총을 쐈다"고 말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부상자 가운데 중상자가 많아 희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사상자 가운데 한국인이 포함됐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현장에서 숨진 용의자는 20대 남성이며 4개의 총기를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데일리뉴스는 "용의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전날 밤 웹사이트에 범행 의도를 흘렸다”고 보도했다.

그는 댓글로 "너희중 일부는 괜찮을거야. 너희들이 북서부에 있다면 내일 학교에 가지마라"고 올렸다. 이어 "사건의 가닥이 내일 올라올거야. 안녕 스페이스 로봇들"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