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산국제영화제 탕웨이, 빨간색 밀착드레스 입고 우아한 등장…

입력 2015-10-01 19:38:16 | 수정 2015-10-01 19:38: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산국제영화제 탕웨이 / 사진=KBS 2TV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부산국제영화제 탕웨이 / 사진=KBS 2TV 방송화면 캡처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부산국제영화제에 국내외 유명한 영화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탕웨이가 새빨간 드레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1일 오후 6시에는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20th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탕웨이는 흑발의 단발머리와 강렬한 빨간색의 밀착 드레스를 입고나와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에 이어 남편 김태용과 부산을 찾은 탕웨이는 이번 영화제에서는 함께 레드카펫에 입장하지 않아 아쉬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번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일부터 10일까지 10일간 진행되며 총 75개국에서 출품된 304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사회는 배우 송강호와 아프가니스탄 여배우 마리나 골바하리가 맡았으며 개막작은 모제즈 싱 감독의 영화 ‘주바안’이 선정됐다.

‘사도’의 이준익 감독을 시작으로 ‘암살’의 이정재, ‘오피스’ 박성웅, 고아성, 류현경, 하지원, 문소리, 윤석화, 이정현, 김규리, 강하늘, 정우성, 이순재, 강제규 김기덕 이병헌 감독, ‘돌연변이’ 이광수 이천희 박보영, ‘비밀’ 성동일 김유정 손준호, ‘무뢰한’ 전도연 김남길, ‘글로리데이’ 지수 수호(엑소) 김희찬, ‘거꾸로 가까이, 돌아서’ 김재욱 채정안 박규리(카라), ‘다른 밤 다른 목소리’강필석 강예원 김새벽 등이 레드카펫을 밟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