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슬기, 춤-노래-성대모사-애교…'못하는 게 없네~'

입력 2015-10-01 08:44:59 | 수정 2015-10-01 08:44: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


라디오스타 슬기

‘라디오스타’ 슬기가 ‘애교비밀병기’로 우뚝 섰다. 애교에 자신 없어 하던 슬기가 ‘치즈버거 애교’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스르르 녹이는가 하면 파워댄스부터 성대모사까지 개인기를 대 방출하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네 눈은 취향 저격~ 변화무쌍!' 특집으로 박경림-진이한-슬기-그레이가 출연했다.

이날 등장부터 햇살미소를 장착하고 들어온 슬기는 시종일관 밝은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입가에까지 미소가 번지게 만들었다. 이후 그는 4MC와 게스트들의 작은 드립에도 폭소를 터뜨리는 순수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런 가운데 슬기는 생각지도 못했던 ‘초특급 애교’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슬기양이 애교를 시작한 것이 가장 후회가 된다”고 했다는 김구라의 말에 슬기는 “제가 애교를 많이 하고 그런 편이 아니에요~”라며 한발 물러서는 듯 했으나, 이내 손으로 자신의 입꼬리를 올린 뒤, “오빠 나 띠드버거 먹고 티퍼용. 아앙~ 띠드버거~ 나 띠드 대따 좋아하는 거 알지? 내 껀 치즈 두~장!”이라며 머리에 토끼처럼 손가락 붙이고 혀 짧은 발음으로 ‘치즈 두 장’을 외치는 최강 애교를 시연했다.

특히 애교에 불이 붙은 슬기는 그레이에게 애교를 부려보라는 4MC의 요청에 한치의 망설임 없이 그레이를 바라보며 “오빵~ 나 곡 주면 앙대? 한번만~”이라며 거침없는 애교를 이어가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그레이는 “앨범을 만들어 줄게!”라며 웃음을 주체할 수 없어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슬기는 다양한 개인기로 자신의 끼를 대 방출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밤새 개인기로 고민했다던 그는 애교를 시작으로 샤이니 종현-자이언티의 성대모사를 하는가 하면, 중성적 매력이 돋보이는 파워댄스까지 아낌없이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