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의도 지하 비밀벙커, 40년만에 발견된 'VIP'의 흔적 엿보니

입력 2015-10-01 09:02:28 | 수정 2015-10-01 16:52: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의도 지하 비밀벙커, 40년만에 발견된 'VIP'의 흔적 엿보니

여의도 지하 비밀벙커 /YTN 뉴스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여의도 지하 비밀벙커 /YTN 뉴스 캡쳐


'여의도 비밀벙커'가 만들어진지 40여년 만에 시민에게 첫 공개된다..

서울시는 1일 793㎡(약 240여평) 규모의 여의도 지하 비밀벙커를 언론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앞서 서울시는 여의도 버스환승센터 건립공사가 진행 중이던 2005년 옛 중소기업전시장 앞 도로(현재 버스환승센터~서울국제금융센터) 7~8m 아래에서 의문의 지하 벙커를 발견했다.

가파른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오른편에 VIP(대통령)가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20여평(약 66㎡)의 공간이 나타난다.

여의도 비밀벙커 안에는 화장실은 물론 소파와 샤워장도 갖추고 있었으며 왼편에는 기계실과 화장실, 그리고 철문으로 굳게 닫힌 2개의 출입문이 더 존재했다.

1976년 11월 항공사진에 벙커지역 공사 흔적이 있지만, 이듬해 11월에는 벙커 출입구가 보여 이 시기에 공사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측만 가능한 상태다.

여의도 비밀벙커 위치가 1977년 국군의 날 행사 사열식 때 단상이 있던 곳과 일치해 당시 대통령 경호용 비밀 시설로 사용됐을 것으로 일각에서는 추정하고 있다.

서울시는 오는 10일부터 내달 1일까지 주말에만 선착순 예약제를 통해 시민들이 벙커 내부를 직접 볼 수 있는 기회도 마련한다. 신청은 오늘(1일)부터 23일까지 지하 벙커 홈페이지(http://safe.seoul.go.kr)에서 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