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그레이, 무한도전 가요제에 실망감…왜?

입력 2015-10-01 09:42:03 | 수정 2015-10-01 13:15: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그레이, 무한도전 가요제에 실망감…왜?
"당연히 섭외 올 줄 알았다" 근자감 드러내 웃음


'라디오스타' 그레이, 무한도전 가요제에 실망감 /MBC '라디오스타'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그레이, 무한도전 가요제에 실망감 /MBC '라디오스타'


프로듀서 겸 래퍼 그레이가 '무한도전' 가요제에 대한 실망감을 살짝 고백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네 눈은 취향 저격~ 변화무쌍!' 특집으로 박경림-진이한-슬기-그레이가 출연했다.

뛰어난 외모에 실력까지 갖춘 그레이는 자신감까지 겸비하며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로 거듭나 시선을 끌었다. 그레이는 자기소개 시간에 “가수 래퍼 작곡가를 다 하고 있는 만능 뮤지션”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수입에 대한 질문에 “민망하니까 말하면……”이라더니 “요즘 받는 친구들 중에서는 탑 쪽이지 않나”라는 말에 “제가 어느 정도 먹어주지 않나”라고 솔직하게 말해 큰 웃음을 줬다.

그레이는 ‘무한도전 가요제’에 당연히 연락이 올 거라고 생각했던 에피소드도 털어놓았다.

그레이는 “당연히 저랑 로꼬가 섭외가 될 줄 알았다. 정준하 형과 토크콘서트도 하고 있고 우리가 섭외되면 꽉 차거든요”라고 말하며 근거 없는 자신감을 드러내 웃음을 줬다.

이 밖에도 그레이는 자이언티에게 강의한 남다른 셀카 비법을 공개하며 “난 오른쪽 얼굴이 더 마음에 든다. 어디가 마음에 드세요?”라고 물었고, 윤종신은 “둘 다 마음에 들진 않는데……”라고 직설적으로 말해 그레이를 당황하게 했다.

한편, 그레이는 2PM 출신 박재범과 싸이먼 도미닉이 수장으로 있는 힙합 레이블 AOMG 소속 아티스트다. 뛰어난 외모와 프로듀싱 실력으로 힙합씬의 핫 아이콘으로 자리 잡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