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문근영, 데뷔 17년차 여배우의 남다른 투혼

입력 2015-10-01 10:25:40 | 수정 2015-10-01 10:52: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문근영이 진흙에서 구르고 5시간 동안 비를 맞는 등 몸을 아끼지 않는 열연을 펼치고 있다.

오는 7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수목드라마 스페셜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에서 여자주인공 한소윤 역으로 분한 문근영은 아치아라에 온 바로 다음 날, 오랫동안 암매장되어있던 시체를 발견하며 미스터리한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인물.

덕분에 촬영 또한 폭우 속에서 전력 질주를 반복하는 등 힘듦의 연속이지만, 문근영은 작품에 대한 신뢰와 애정으로 모든 것을 직접 소화하며 17년 차 여배우의 저력을 입증하고 있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가을밤, 조용한 시골 마을의 스산한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 다섯 시간 동안 굵은 빗줄기를 뿜어낸 살수차. 비를 맞으며 전력질주를 해야만 했던 문근영은 가장 완벽한 장면을 찍기 위해 뛰고 또 뛰기를 주저하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일교차가 큰 날씨 탓에 스태프들이 모두 그녀를 걱정했지만, “뛰다 보니 운동이 되는 것 같다”며 무한한 긍정 에너지를 발산, 프로다운 모습을 선보였다고 전해진다.

제작진 측은 “문근영이 원래부터 수사물이나 스릴러를 좋아한다고 하더라. 그래서인지 얼핏 보기엔 그냥 흘러가는 씬이 엄청난 복선을 담고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때문에 어떤 장면이든 몰입도와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감독님과 자주 대화를 나누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전 스태프들이 감탄할 정도다”라고 전해 그녀가 처음으로 선보일 미스터리 스릴러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을 높였다.

늦은 저녁, 인기척 드문 시골 마을에서 그녀가 빗속을 전력 질주해야만 했던 이유는 무엇일까. 하나씩 베일이 벗겨질수록 호기심을 더해가는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은 오랫동안 마을에 암매장 되어있던 시체가 발견되며 마을의 숨겨진 비밀을 추적해가는 미스터리 스릴러물. 인기리에 방영 중인 ‘용팔이’ 후속으로 오는 10월 7일 SBS에서 첫 방송 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