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예영-천단비 동반 탈락…'민폐' 논란 왜

입력 2015-10-02 00:16:15 | 수정 2016-10-27 00:23: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예영-천단비 동반 탈락…'민폐' 논란 왜

신예영과 천단비. '슈퍼스타K7'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신예영과 천단비. '슈퍼스타K7' 방송 캡처


신예영-천단비 탈락

신예영과 천단비가 '슈퍼스타K7' 슈퍼위크 라이벌 미션에서 나란히 탈락했다.

신예영과 천단비는 1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7'에서 다시 만났다. 컬래버레이션 미션 이후 두 번째 만남이었다.

신예영과 천단비는 성시경의 '한번 더 이별'을 선곡했으나 연습 과정이 순탄치 않았다.

특히 신예영은 무대에 대한 부담감에 힘들어했고, 급기야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신예영이 자신이 맡은 파트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자 천단비가 직접 파트 교체를 청했을 정도. 천단비는 "내가 파트를 바꾸자고 했다는 말은 하지 말고, 그냥 바꾸는 게 어떠냐고 말해봐 달라. 신예영이 괜찮으면 난 상관없다"고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신예영의 "진짜 못 하겠다", "천단비가 질투하는 것 같다" 등의 발언이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기도 했다.

마음을 다잡은 신예영과 천단비는 훌륭하게 무대를 꾸몄으나 원곡을 표현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심사위원 윤종신은 "아예 터무니없는 무대가 나올 거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작전을 잘 짠 것 같다"면서도 "아쉬운 무대였다"고 평했고, 백지영은 "듣는 내내 불안한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결국 심사위원들의 선택을 받지 못한 신예영과 천단비는 나란히 탈락하고 말았다.

이날 방송을 지켜 본 시청자들은 "신예영과 천단비, 아쉽지만 다음 기회에", "천단비, 정말 안타깝네요", "신예영, 엄청난 후폭풍이 있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