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오늘, 서울 8.5도…설악산 영하권 까지 떨어져

입력 2015-10-02 13:23:50 | 수정 2015-10-02 13:23: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오늘, 서울 8.5도…설악산 영하권 까지 떨어져

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 /기상청기사 이미지 보기

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 /기상청


오늘(2일)은 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아침이었다.밤에도 이같은 날씨는 계속될 예정이다.

지난1일 내린 비가 그치고 북서쪽에서 찬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평년 기온을 밑돌겠다.

우리나라는 상해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맑겠지만 오전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많았다.

오늘 오전 설악산은 무려 영하 0.3도까지 떨어졌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과 청주, 강릉, 부산이 23도, 춘천, 대구, 대전, 광주, 전주가 22도로 중부지방은 어제보다 조금 높겠고, 남부지방은 조금 낮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먼바다에서 2.0~6.0m로 매우 높게 일다가 점차 낮아지겠고, 그 밖의 해상에서도 1.5~4.0m로 높게 일겠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