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치킨집 3만6천곳, 대박내기 쉬울 줄 알았는데 '이럴수가'

입력 2015-10-05 04:29:00 | 수정 2015-10-05 13:14:33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 치킨집 3만6천곳, 창업 쉬울 줄 알았는데 폐점률이 '이럴수가'

한국 치킨집 3만6천곳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 치킨집 3만6천곳 /한경DB


한국에 영업 중인 치킨집이 전세계 맥도날드 매장 수보다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5일 통계청의 프랜차이즈 통계(16개 업종)에 따르면 2013년 현재 치킨전문점 수는 2만2529개로 편의점(2만5039개) 다음으로 많았다.

프랜차이즈 뿐만 아니라 주판매 품목이 치킨이면서 호프집 등 타업종을 병행하는 곳까지 합치면 치킨집은 3만개를 훌쩍 넘는다는 조사도 있었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의 2013년 조사에 따르면 국내 치킨전문점수는 10년간 연평균 9.5% 늘어나 약 3만6000여개에 달한다.

치킨집이 늘어난 이유는 은퇴 후 가장 손쉽게 오픈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자영업 초보자들의 구미를 자극했다.

그러나 늘어나는 치킨전문점 수 만큼 문을 닫는 곳도 많았다. 국세청에 따르면 2004∼2013년 개인사업자 창업은 949만 개, 폐업은 793만 개로 생존율은 16.4%에 불과했다.

치킨집이나 커피전문점 등 음식점의 폐업률이 22.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