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변요한, 영화 '소셜포비아'로 ‘남자 신인상’ 수상

입력 2015-10-03 09:12:00 | 수정 2015-10-03 09:1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소셜포비아>(감독 홍석재)를 통해 국내 다양성 영화 극영화 사상 최다 관객을 모으며 독립영화 신드롬을 일으킨 배우 변요한이 부일영화상 '신인 남자 연기상'을 수상. '변요한 신드롬'을 이어갔다.



변요한은 지난 3월 개봉한 영화 <소셜포비아>로 독립영화 사상 최단기간 10만 관객을 돌파한데 이어 누적 관객수 24만 명을 이끌며 국내 독립영화 극영화 사상 최다 관객을 모아 독립영화계의 새 역사를 쓴 바 있다. 드라마 <미생>으로 2014년 브라운관 루키로 떠오른 변요한의 신드롬이 충무로에서도 대세로 이어지며 ‘제 24회 부일영화상'에서도 신인 남자 연기상을 수상. 관객 사랑은 물론 평단의 호평까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



이날 부일영화상 ‘신인 남자 연기상’ 자리에 오른 변요한은 "평소 기죽는 성격이 아닌데 선배님들 앞에서니 심장이 떨려 쓰러질 것 같다"고 긴장된 소감을 전하며, "좋은 작품으로 좋은 발자취를 남길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 드린다. 힘들 때면 선배님들의 작품을 보며 치유 받고 자극 받았다. 더 열심히 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변요한이 주연을 맡은 영화 <소셜포비아>는 SNS에서 벌어진 마녀사냥으로 인한 한 사람의 죽음을 파헤치는 SNS 추적 스릴러로 지난해 제 19회 부산국제영화제 '감독조합상'과 '넷팩상', 제 40회 서울독립영화제 '관객상', '배우상(변요한 수상)'을 수상한 데 이어 피렌체한국영화제에서 '관객상'을 수상. 올해 부일영화상에서도 변요한의 ‘신인 남자 연기상’과 함께 ‘신인 감독상’까지 수상하는 등 유수의 시상식에서 호평과 수상의 영광을 얻으며 작품성을 인정 받았다.



부일영화상 ‘신인 남자 연기상’에는 <소셜포비아>의 변요한을 비롯, <스물>의 김우빈, <해무> 박유천, <족구왕> 안재홍, <거인> 최우식이 후보로 올랐다.



한편, 브라운관과 충무로를 넘나들며 대중의 사랑을 한 몸에 얻고 있는 변요한은 오는 5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창사 25주년 특집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를 통해 바람과 같은 고독한 검객으로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얼굴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