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지윤 첫 등장에 래퍼들 혹평 "죄송하지만 정말 못한다"

입력 2015-10-03 09:37:21 | 수정 2015-10-03 09:37: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전지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전지윤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전지윤의 첫 랩이 혹평을 받았다.

2일 방송된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에서는 효린 수아 헤이즈 캐스퍼 길미 예지 키디비 유빈 트루디와 새롭게 합류한 포미닛 전지윤 등 총 10명의 참가자가 랩 대결을 펼쳤다.

이날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에 첫 등장한 전지윤은 자신을 보는 냉랭한 분위기에 “자기들끼리 화기애애하니까 불청객으로 들어온 기분이었다”며 “굳이 편을 가르지 않아도 느껴지는 분위기가 있어서 외톨이 같았다”고 말했다.

이때 등장한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MC 산이는 래퍼들에게 “아이돌 멤버가 래퍼로 들어온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길미는 “솔직히 얼마나 잘하는 지 들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전지윤은 당당하게 스테이지로 나가 즉석에서 사이퍼를 시작했다. 전지윤은 “내 신고식이 너희의 졸업식이다. 다 버리고 나왔다. 큐브 등딱지떼고”라며 랩을 쏟아냈지만 다른 래퍼들의 혹평이 이어졌다.

수아는 "듣는 순간 이게 뭐지 싶었다. 박자를 잘못 들은 거 같다.죄송하지만 못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트루디는 "전형적인 걸그룹? 타령 같다"고 혹평했다.

이후 MC 산이는 "전지윤의 등장에 긴장 되느냐"고 물었고, 트루디는 "솔직히 기대했던 것보다는 못 미치더라"고 답했다.

이에 전지윤은 “일단 아이돌이라 하면 색안경을 끼고 보는 것 같다. 근데 색안경 끼고 보셔도 상관없다. 내가 그 편견을 다 부셔버리면 된다”라며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