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전지윤 첫 등장 "내가 다 이길 수 있다"

입력 2015-10-03 10:30:38 | 수정 2015-10-03 10:30: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전지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전지윤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전지윤의 첫 등장에 다른 래퍼들의 혹평이 이어졌다.

2일 오후 방송된 Mnet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에서는 지난 주 안수민, 애쉬비가 탈락한 가운데 효린, 수아, 헤이즈, 캐스퍼, 길미, 예지, 키디비, 유빈, 트루디, 이번에 합류한 포미닛 멤버 전지윤까지 총 10인의 랩퍼가 서바이벌 대결을 펼쳤다.

이날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에 첫 등장한 전지윤은 프로그램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전지윤은 자신이 포미닛 멤버이자 아이돌이라는 것에 대해 사람들이 선입견을 가진 것 같다고 전했다.

전지윤은 "제가 아이돌이라고 다들 의식하시는 것 같다. 다 똑같이 래퍼로 보고 평가를 내리면 되잖냐"라며 "일단은 그냥 색안경을 끼고 보시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전지윤은 "뭐 그렇게 봐도 상관없다. 제가 부시면 되니까"라며 "전 제가 마음만 먹으면 이길 수 있다고 본다"라고 당찬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날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에서 전지윤은 당당하게 스테이지로 나가 즉석에서 사이퍼를 시작했다. 전지윤은 “내 신고식이 너희의 졸업식이다. 다 버리고 나왔다. 큐브 등딱지떼고”라며 랩을 쏟아냈지만 다른 래퍼들의 혹평이 이어졌다.

수아는 "듣는 순간 이게 뭐지 싶었다. 박자를 잘못 들은 거 같다.죄송하지만 못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트루디는 "전형적인 걸그룹? 타령 같다"고 혹평했다. 이후 MC 산이는 "전지윤의 등장에 긴장 되느냐"고 물었고, 트루디는 "솔직히 기대했던 것보다는 못 미치더라"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